충남도, 14개사 2000억 유치…경제 활성화 ‘밑불’
충남도, 14개사 2000억 유치…경제 활성화 ‘밑불’
  • 우영제 기자
  • 승인 2021.10.23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합동투자협약 체결…5개 시군 28만㎡에 공장 이전·신설

신규 고용 730명…연간 생산효과 3437억·부가가치효과 954억

[퍼스트뉴스=충남도 우영제 기자] 충남도가 위드 코로나시대를 앞두고 5개 시군에 14개 기업을 유치하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또 하나의 밑불을 지폈다.

21일 도에 따르면 양승조 지사는 이날 도청 대회의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등 5개 시·군 단체장, 김승기 그루비코스메틱 회장을 비롯한 14개 기업 대표와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14개 기업은 이번 협약에 따라 5개 시·군 산업단지 28201의 부지에 총 1997억 원을 투자한다.

이들 기업 중 8개사는 공장을 신증설하고, 6개사는 이전하는데 이에 따른 신규 고용 인원은 총 730명이다.

보령 웅천산단에는 샴푸·린스 업체 그루비코스메틱와 철근 업체인 정광스틸이 새롭게 터를 잡는다.

그루비코스메틱은 9039의 부지에 110억 원을, 정광스틸은 같은 산단 1973의 부지에 60억 원을 투자해 인천과 전북 군산에서 각각 공장을 이전한다.

자동차 부품 업체인 에스비정공은 50억 원을 투입해 보령 주포제1농공단지 9718의 부지에 공장을 증설한다

아산에는 LED 조명기구 업체 에이치비세계로와 내장형 메모리 업체인 바른전자, 작업복 업체 지벤에프앤씨, 안전화 업체 지벤세이프티, 의료기기 업체 미래메디엔텍 등이 공장을 이전하거나 신설한다.

에이치비세계로는 508억 원을 투자해 음봉면 95630의 개별입지에 인천 공장을 이전하고, 바른전자는 250억 원을 투자해 염치일반산단 22625의 부지에 경기 화성 공장을 이전한다.

지벤에프앤씨는 영인면 개별입지 376163억 원을 투자하고, 지벤세이프티 역시도 영인면 개별입지 27187145억 원을 투자해 각각 경기 고양과 부천에 위치한 물류센터를 이전키로 했다.

미래메디엔텍은 음봉면 개별입지 17169110억 원을 투입해 공장을 신설한다.

계룡 제2산단에는 스테인리스 강판 업체 길산스틸이 688389억 원을 투자하고, 위생용 종이 제품 및 식기 세척기 업체인 자우버가 368972억 원을 투자해 공장을 신증설한다.

서천 장항국가생태산단에는 유제품 업체 우리에프엔비가 150억 원을 투자해 12191의 부지에, 건강기능식품 및 동물의약품 업체인 비티엔이 50억 원을 투자해 2404의 부지에 각각 공장을 새롭게 짓는다.

예산에는 신광강판인쇄가 예산일반산단 6303140억 원을, 세제 업체 월드켐이 예산 신소재일반산단 8312100억 원을 투자해 각각 공장을 신설한다.

도는 이들 기업이 생산을 본격 시작하면 도내에는 3437억 원의 생산 효과와 954억 원의 부가가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해당 기업들의 부지 조성과 장비 구입 등 건설로 인한 효과는 생산유발 2634억 원, 부가가치 유발 969억 원 등으로 예상했다.

양승조 지사는 협약식에서 충남도정의 가장 큰 목표는 기업하기 좋은 충남이며, 그 핵심은 선순환 지역경제 생태계 조성’”이라며 각 기업의 투자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충남은 기업하기 좋은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아가면서 공격적인 기업유치 활동과 신속한 인허가 처리 지원, 전폭적인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지원책을 통해 기업 활동을 적극 뒷받침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위례성대로16길 18 실버빌타운 503호
  • 전화번호 : 010-6866-9289
  • 등록번호 : 서울 아04093
  • 등록연월일 : 2013.8.9
  • 광주본부주소 : 광주 광역시 북구 서하로213.3F(오치동947-17)
  • 대표전화 : 062-371-1400
  • 팩스 : 062-371-7100
  • 등록번호 : 광주 다 00257, 광주 아 00146
  • 법인명 : 주식회사 퍼스트미드어그룹
  • 제호 : 퍼스트뉴스
  • 명예회장 : 이종걸
  • 회장 : 한진섭
  • 발행,편집인 : 박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대표 박채수
  • 고문변호사 : 정준호, 신원진
  • 퍼스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퍼스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irstnews@first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