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오섭 "무리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 철회하라"
조오섭 "무리한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 철회하라"
  • 김공 기자
  • 승인 2019.12.08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 언급…한미동맹 가치 훼손 자초

반대여론 96%, 불합리한 결론 도출시 '국회 비준동의 거부'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지역위원장 직무대행

[퍼스트뉴스=김공 기자] 조오섭 더불어민주당 광주 북구갑 지역위원장 직무대행은 8일 "한미동맹의 가치를 훼손하는 무리한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 요구를 철회하라"고 밝혔다.

최근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던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협상 4차 회의가 결론없이 끝난 가운데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까지 언급하며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은 지나친 억지라는 주장이다.

조 직무대행은 "2009년 7,600억이었던 방위비 분담금이 2019년 현재 1조389억원까지 매년 점차적으로 인상됐다"며 "한국은 동맹국으로서 GDP 대비 가장 많은 방위비를 부담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 국민 96%가 한미 방위비 분담금 인상 반대하고 있는 여론은 무시한채 주한미군을 감축하겠다고 으름장까지 놓는 것은 70여년을 이어온 한미동맹의 가치를 미국 스스로 허물고 있는 것이다"며 "이번달 안에 추진될 추가협상에서는 우리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자세로 협상 테이블에 앉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직무대행은 이어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이뤄지지 않고 지금처럼 미국의 강도적인 요구가 협상 결과로 도출된다면 우리 국민들의 의지를 받들어 국회는 비준동의를 거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위례성대로16길 18 실버빌타운 503호
  • 전화번호 : 010-6866-9289
  • 등록번호 : 서울 아04093
  • 등록연월일 : 2013.8.9
  • 광주본부주소 : 광주 광역시 북구 서하로213.3F(오치동947-17)
  • 대표전화 : 062-371-1400
  • 팩스 : 062-371-7100
  • 등록번호 : 광주 다 00257, 광주 아 00146
  • 법인명 : 주식회사 퍼스트미드어그룹
  • 제호 : 퍼스트뉴스
  • 명예회장 : 이종걸
  • 회장 : 한진섭
  • 발행,편집인 : 박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장 장수익
  • 고문변호사 : 정준호
  • 퍼스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퍼스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irstnews@first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