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 대보름날의 추억
정월 대보름날의 추억
  • 이병수 기자
  • 승인 2021.02.27 0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태 광주광역시 시민권익 위원장

정월 대보름날이다.

옛날 농촌에서는 설날부터 대보름날까지 15일 동안을 명절주간으로 삼았다.

보름날은 그 명절주간이 끝나는 날이다. 그러나 실제로는 보름 휴가도 대개는 2~3일 계속되었던 것 같다. 20일쯤 지나야 명절주간이 완전히 끝났다.

옛날이나 지금이나 보름달의 모습은 똑같다. 달의 신비함이 사라진 것만 다를뿐. 그러나 달을 제외한 나머지 풍경은 거의 모두 달라졌다.

내 기억에 보름날 제일 기대되었던 것은 식사 때 김을 한 장 먹을 기회를 얻는 것이었다.

광주에 사시는 작은아버지가 보름이면 항상 김 한 톳을 가지고 오셨다. 덕분에 보름날이면 밥 먹을 때 김을 한 장식 배당받을 수 있었다. 지금 기억에 한 장을 12 등분 하여 한 장으로 밥 한 그릇을 전부 먹었던 것 같다. 참기름을 탄 간장을 찍어 먹는 김 맛은 지금까지도 생생하게 기억된다. 어린 시절의 영향 때문인지 지금도 김은 그냥 참기름을 탄 간장에 찍어 먹는 것이 가장 맛있다.

보름 전날 밤에 깡통에 불을 붙여 빙빙 돌리는 놀이가 있다. 요즘 용어로 치면 일종의 불꽃놀이였다. 우리 마을에서는 옆 동네 아이들과 불꽃 싸움을 했다. 불이 붙은 깡통을 돌리면서 이웃 동네 아이들과 소위 기세 싸움을 하는 놀이였다. 나는 좀 무서워 적극적으로 임하지는 못했다.

보름날에는 어김없이 농악놀이가 행해졌다.

당시는 동네마다 농악대가 있었고 보름 등 기념일 날에는 어김없이 농악놀이가 행해졌다. 농악대는 집집마다 다니면서 귀신 등 나쁜 기운을 집에서 몰아내는 의식을 행했다. 하루에 동네를 모두 돌지 못하면 다음날까지 계속되었다. 이렇게 정월 대보름날 행사는 온 마을의 축제였다. 강강술래 놀이도 했다. 나 같은 어린이들도 이런 행사에 모두 참여했다. 70호쯤 되는 내 시골 마을의 모습이었다.

이런 일련의 행사 내용을 상기해볼 때 과거 농촌에는 나름대로 상당한 수준의 축제문화가 정착되어 있었던 것 같다. 그런 시절, 그런 모습의 농촌이 그리워진다.

(최영태 2021. 2. 26,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위례성대로16길 18 실버빌타운 503호
  • 전화번호 : 010-6866-9289
  • 등록번호 : 서울 아04093
  • 등록연월일 : 2013.8.9
  • 광주본부주소 : 광주 광역시 북구 서하로213.3F(오치동947-17)
  • 대표전화 : 062-371-1400
  • 팩스 : 062-371-7100
  • 등록번호 : 광주 다 00257, 광주 아 00146
  • 법인명 : 주식회사 퍼스트미드어그룹
  • 제호 : 퍼스트뉴스
  • 명예회장 : 이종걸
  • 회장 : 한진섭
  • 발행,편집인 : 박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장 장수익
  • 고문변호사 : 정준호, 신원진
  • 퍼스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퍼스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irstnews@first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