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중기부 내일채움·청년재직자 내일채움사업, 기업 대표의 특수관계인과 월 4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재테크 수단으로 악용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중기부 내일채움·청년재직자 내일채움사업, 기업 대표의 특수관계인과 월 4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재테크 수단으로 악용
  • First뉴스
  • 승인 2019.10.08 09: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이후 내일채움공제 가입자 중 13.8%(3,919명)가 대표자의 특수관계인(자녀, 배우자, 임원, 대주주 등)이고, 2.7%인 780명은 월 소득 400만원 이상의 고소득 특수관계인

공제 사업 총 가입자 중 월 400만원 이상 고소득자가 11,760명(11.8%)내일채움공제: 8,170명, 청년 내일채움공제: 3,590명

공제 사업 총 가입자 중 연 1억원 이상(월 900만원 이상) 초고소득자가 222명(0.2%)

내일채움공제: 189명, 청년 내일채움공제: 33명

윤한홍 의원 “돈 있는 사람들이 자기 돈 더 불리기 위해 공제 사업을 재테크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지만, 담당부처 중기부는 이런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세금 나눠주기에 바빠”

[퍼스트뉴스=국회] 중소기업 근로자 목돈 마련을 위해 만들어진 중기부의 공제 사업(내일채움·청년재직자 내일채움)이 기업 대표의 특수관계인과 월 4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의 재테크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윤한홍 의원(마산회원구, 자유한국당)이 중기부 및 중소기업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이후 내일채움공제 가입자 28,432명 중 13.8%(3,919명)은 사실상 근로자로 보기 힘든 기업 대표의 자녀, 배우자, 임원(감사포함), 대주주 등 특수관계인도 포함돼 있었으며, 그 중 2.7%인 780명은 월 400만원 이상 고소득자인 것으로 밝혀졌다. [표1]

또한, 내일채움공제와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 사업 전체 가입자 99,690명(‘19.9.23 기준) 중 월 400만원 이상 고소득자가 11,760명(11.8%), 연 1억원 이상 받는 초고소득자(월 900만원 이상)도 222명(0.2%)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표2]

내일채움공제 사업은 중소기업 재직 근로자와 기업이 1:2(이상) 비율로 5년간 월 납입금을 납입하여 2,000만원 이상의 목돈을 만드는 사업이고, 청년재직자 내일채움공제는 만34세 이하 청년근로자들 대상으로 기업뿐만 아니라 정부까지 재정지원을 통해 5년간 3,000만원 이상의 목돈을 만드는 사업이다.

윤한홍 의원은 “돈 있는 사람들이 자기 돈 더 불리기 위해 공제 사업을 재테크 수단으로 악용하고 있지만, 담당부처 중기부는 이런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세금 나눠주기에 바쁘다”고 밝혔다.

또한 윤 의원은 “중기부와 중진공은 2017년 이전 내일채움공제 사업 가입자들에 대해서도 특수관계인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각 공제 사업 가입 시 임금 상한 기준 등을 조속히 마련하여 고소득자들의 재테크 수단으로 악용되지 않도록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본사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위례성대로16길 18 실버빌타운 503호
  • 전화번호 : 010-6866-9289
  • 등록번호 : 서울 아04093
  • 등록연월일 : 2013.8.9
  • 광주본부주소 : 광주 광역시 북구 서하로213.3F(오치동947-17)
  • 대표전화 : 062-371-1400
  • 팩스 : 062-371-7100
  • 등록번호 : 광주 다 00257, 광주 아 00146
  • 법인명 : 주식회사 퍼스트미드어그룹
  • 제호 : 퍼스트뉴스
  • 명예회장 : 이종걸
  • 회장 : 한진섭
  • 발행,편집인 : 박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사장 장수익
  • 고문변호사 : 정준호
  • 퍼스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퍼스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firstnews@firstnews.co.kr
ND소프트